가벼운 하이킹을 무거운 스크램블링으로….

종종 바꾸는 그런 일들이 일어나죠. 이유는 여러가지지만 그래도 지나고보면 그만큼 강렬하게 남는 추억거리도 없다는 점이 우리를 즐겁게 만듭니다.

어제도 원래 가고자 했던 Lake Louise 지역의 비 예보 때문에 아침에 집결지에서 목적지를 바꿔서 가까운 곳으로 산행을 가서, 가볍게 산행을 끝내고 라면파티를 하기로 했습니다. 그래서 다녀온 곳이 Midnight Peak입니다.

출발이야 늘상 그렇듯이 가벼웠죠.  전날 내린 비로 초반 트레일은 촉촉히 습기를 머물고 있었고, 공기는 시원하고 상쾌했습니다. 한 번의 휴식을 하고 Baldy Pass에 도착한 후 누군가의 revenge 발언으로 그 사단이 시작되었습니다. ㅎㅎ (역시 기가 막힌 복선이 된겁니다.)

Baldy Pass에서 우측으로 Midnight Peak를 향해 오르려면 중간에 숲길을 가로질러 오르게 되는데, 이곳에 트레일이 제법 잘 드러나 있음에도 불구하고 단 한 곳이 약간 혼란을 주는데 대개의 문제가 그 곳에서 시작합니다. 저희는 그 실수를 하진 않았는데, 선두에 섰던 누군가가 Midday Peak를 Midnight Peak로 착각을 하는 바람에 일부 인원이 그만 다른 길로 진행을 하게 된 것입니다. 그러다보니 중간에 섰던 일행들은 엉겁결에 Midnight 정상에 먼저 도착을 했고, 당연히 있을줄 알았던 일행들이 없었으니 멘붕이 되었습니다. ^^;;

다행히 선두 일행이 되돌아 와 약간 늦게 정상에 마저 도착함으로써 해프닝은 일단락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정상에서 얼마나 웃으면서 얘기를 나눴는지 모르겠습니다.     각설하고…..

하산길은 계곡을 따라 직접 Baldy Pass 트레일의 중간으로 내려오는 코스를 택했습니다. 그런데 예상과 달리 경사가 무척 급했고 돌들이 자주 굴러 속도가 매우 더뎌졌습니다. 그러다보니 하산도 두 시간 이상을 소비했네요.

가볍게 산행하고, 쉘터에서 내리는 비를 감상하며 라면 끓여 먹고 수다를 떨기로 했던 애초의 계획은, 길어진 산행시간과 내리지 않은 비 때문에 한 번 더 수정을 해야했죠. 그래서 Barrier Lake Information Center 뒤 day-use area의 야외테이블에 자리를 폈습니다.  솥단지 두 개를 각각의 버너에 얹고, S사와 N사의 라면을 각각 끓여서 파, 호박, 양파, 달걀 그리고 신선한 목이버섯을 더해서 배추김치와 부추김치를 곁들여 초촐한 파티를 했습니다. 디저트는 베트남제 즉석커피와 과일이었구요.

정상에서 바라 본 남쪽 방향입니다. Porcupine ridge, Wasootch  ridge, Kananaskis Peak, Wasootch Peak, McDougall 등

Midnight Peak의 정상 ridge가 서쪽으로 뻗어갑니다. 건너편에는 Lorette와 Skogan이 보입니다.

북쪽으로 바로 이웃한 Baldy, 그리고 그 너머 멀리는  Yamnuska가 보입니다.

이렇게 정상에서 한참을 머물렀습니다.

3주째 주말마다 비 예보가 있었지만, 너무나도 운이 좋게 모두 피해다니는 행운을 가질 수 있었습니다.  다음 주부터는 맑은 하늘이 계속될 거란 예보이니 더욱 즐거운 산행이 되지 싶습니다. 참가하신 모든 분들 얼른 피로를 회복하시고 행복한 일주일 보내시기 바랍니다.

댓글 남기기